봄 맞이 도봉산 산행, 도봉산역에서 부터 인산인해

Posted by 북한산오스틴 북한산오스틴
2018.03.28 15:08 등산&둘레길

봄이 오니 친구의 산행번개 연락으로

급 결정한 도봉산 산행. 산님들의 

블로그에서 많이 보긴했어도 초보

등산객에게는 낮설기만 합니다.

친구가 몇번 산행을 해봤다니 

마음편히 따라 나섭니다.


안녕하세요~ 북한산 근처에

기거하는 북한산 오스틴 입니다.


2018년 3월 18일, 미세먼지만

없었다면 정말 좋았을텐데...


도봉산역 1번 출구로 나와서 많은

인파와 함께 휩쓸려 도봉탐방지원센터

방향으로 올라옵니다.

광륜사 - 산악박물관 방향으로 

산님들을 따라 이동합니다.

산님들이 너무 많아 자의반타의반으로

계속 올라가기 바쁩니다.

후에 알고 나니 다락능선을 따라 

산행을 하는 험난한(?) 코스

친구도 도봉산을 찾은지 오래되어

등산로가 가물가물~~

뭐 어떻습니까, 멋진 도봉산이

눈 앞에 있는데 조금 더 산행을

즐기면 그만이죠~



우측 정상이 첫번째 목적지인 

포대정상 입니다. 

다른 산님들의 블로거에서 여기서 

한번 쉬고 가라고 하시더니

올라가면서 그 이유를 금방

알아버리네요~

이건 뭐 거의 팔의 힘으로

올라가는 코스군요.

험한 길이 한동안 이어집니다.

잠시 중간에 쉬기로 합니다.

겨울 동안 산행을 안했더니

체력이 저질 입니다.

북쪽 방향으로 의정부가 

보입니다.

아~ 도봉산의 위엄이 느껴지는

장소에서 한장씩 기념샷을~

이제 포대정상이 얼마남지

않았습니다.

포대정상 전 마지막 계단

힘을 내서 올라 봅니다.

매번 궁금했는데 매번 보이던 봉우리가

만장봉이었군요!


등반로를 보니 이번에는 신선대를 

거쳐서 하산해야겠네요.

오봉은 다음 기회에~

자운봉 방향으로 길을 잡습니다.

만장봉, 자운봉, 신선대가 눈 앞에

있습니다. 빨리 가고 싶었으나....

올라올때 험난하던 계곡은

장난이었다는 생각이드는

바로 Y계곡이 나타납니다.

정말 오랜만에 네발로 산행을

합니다. 힘드네여~

자운봉을 눈 앞에서 마주합니다.

정말 장관이네요~

신선대 위에는 산님들로

인산인해 입니다.

자운봉과 신선대를 함께~



신선대에서 기념사진을 찍고

다름 분들을 위해 바로 내려옵니다.

점심으로 간단히 김밥을 먹고

신속히 하산 합니다.

아직도 얼음이 남아 있네요~

도봉탐방지원센터에는 산수유가

만개했는데요~~

다시 도봉산역 근처로 이동하면서

많은 산님들을 보고 놀랍니다.

근처에 식당이 너무 많아서 친구와

간단히 두부에 막걸리 한잔 했습니다.

이제 국립공원에서 음주는 안되니

꼭 하산하시어 즐기시기 바랍니다!



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
  1. 힘들었지만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듯..^^ 담 산행도 계획을 잡아야지?
  2. 더워지기 전에 후딱 잡자고~